Sex and the City film/media

[2005. 4/29 펜스테잇 있을 때 쓴 글임다]

교회의 미례자매에게 <섹스 앤더 시티>를 빌렸다. 한국에서도 가끔 케이블에서 보면서 무지 재미있어 했던 드라마다. 가장 자극적인 소재를 다루면서도 천박하지 않을 뿐더러 재치있는 대사, 탄탄한 구성이 장점이다.

여자들의 이야기이기 때문에, 나와 친구들이 더 열광하는 것이겠지만 사실 '남자들의 성'을 가지곤 이런 드라마를 만들 수 없겠다는 생각이 든다. 이건 그냥 섹스 얘기가 아니라 관계(relationship)에 관한 거야... 며칠전에 컨버세이션 파트너(역시 여자)에게 했던 말이다.

그런데... 미례씨가 빌려준 시즌4의 몇개 에피소드를 스트레이트로 보고난 난 약간의 메스꺼움을 느꼈다. 아... 질린다. 온통 섹스얘기야. 얘들은 맨날 저 얘기만... 심지어 동성애까지... 분명 자극적인 재료다. 그리고 이런 종류의 자극은 일주일에 한편으로 족하다.

굳이 이름을 붙이자면, 이건 "포스트페미니스트"다. 사회학적으로건 생물학적으로건 그들은 '여성으로' 태어냈다기보다는 선택했다. 네명의 주인공들은 각자 개성에 따라 직업을 선택하고 라이프스타일을 선택할 뿐더러, '관계'도 선택한다. 그것은 일회용 관계에서 영원한 사랑의 관계까지, 심지어 누구와 관계할 것인가, 정확히 말해 어떤 성 - 남자 혹은 여자 - 과 관계할 것인가 까지 자유롭게 선택한다.

단, 그 자유로운 선택의 끝이 획일적으로 '진정한 사랑'(?)이 된다는 것이 좀 아이러니컬하지만. 사실 그 감당하기 벅찬 '자유'는 '공허함'에 빠질 가능성이 농후하니까... 그쯤에서 폼나는 포스트모던 페미니즘을 포기할 만도 하다. [* 이런 점에서 영화 <섹스앤더시티>는 완전 사족이었단 게 내 생각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